티스토리 뷰

복날(초복, 중복, 말복)에 해당하는 기간은 일년 중 가장 더운 날이라 하여 이 더위를 피하기 위해 술과 음식을 마련해 계곡이나 산에 놀러가는 풍습이 있으며, 더위를 막고 보신을 하기 위해 보양식 음식을 찾아 먹기도 합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2023년 복날(초복, 중복, 말복)이 언제인지, 보양식 음식의 종류는 무엇인지, 끝으로 인사말에 대해서 알아봅니다.

 


1. 2023년 복날(초복, 중복, 말복)은 언제일까?

가. 복날(초복, 중복, 말복) 날짜

초복 2023년 7월 11일 (화요일)
중복 2023년 7월 21일 (금요일)
말복 2023년 8월 10일 (목요일)

※ Tip: 삼복 날짜는 절기를 기준으로 결정됩니다. 복날은 10일 간격으로 초복과 말복까지는 원래 20일이 걸리는데,

해에 따라 중복과 말복 사이가 20일 간격이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올해 2023년이 이에 해당됩니다.

2023년 말복은 중복 후 20일 뒤에 옵니다. 이를 [월복]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2. 2023년 복날(초복, 중복, 말복) 보양음식

카카오맵 맛집검색

가. 복날(초복, 중복, 말복)에 보양식 음식을 섭취하는 이유

복날에 해당하는 기간은 앞서 설명한대로 일년 중 가장 더운 때입니다. 특히, 중복 무렵이 더위의

절정에 다다르며 이 시기에 모든 농작물들은 영양분을 먹고 무럭무럭 자라나기도 합니다.

복날의 경우 열기가 폭염이 내리쬐는 기간 중에서도 그 더위가 매우 강하기 때문에 야외활동을

하기가 어렵지만, 예로부터 농사를 지어야 했기에 이러한 더위속에서도 일을 해야만 했습니다.

그래서, 원기, 체력을 보충하기 위해 고칼로리 영양식을 섭취하기 시작하였고 주로 선호하게 되는

요리가 수분을 보충할 수 있고 열기를 돋게 하는 식재료를 사용한 요리들이 대표적인 음식입니다. 

 

나. 복날(초복, 중복, 말복) 보양식 음식 BEST 5 추천

1) 삼계탕

삼계탕

삼계탕은 약병아리에 인삼, 황기, 대추, 찹쌀 등을 넣고 푹 고아서 만든 단백지로가 필수 아미노산의 보고인 닭고기와 만병통치의 영약인 인삼이 만나 탄생한 보양식이다. 삼계탕은 대표적인 복날 음식으로써 초복, 중복, 말복 중 한번씩은 꼭 먹게 되는 음식이며, 외국인들도 부담없이 좋아해 인기를 모으는 대표적인 한식이다.

 

2) 설렁탕

설렁탕

설렁탕은 사골이나 도가니 뼈를 끓여낸 국물로 단백질이 풍부해 병의 회복에 도움이 되고 면역력을 길러준다.

쇠머리와 쇠족, 쇠고기, 뼈, 내장 등을 모두 함께 넣고 오랜 시간 푹 고아 만든다. 직장인들의 대표적인 점심메뉴 중 하나로 쇠고기 특유의 단맛과 감칠맛이 빼어나다.

 

3) 장어구이, 장어탕

장어구이, 장어탕

장어는 일본에서 오랫동안 전설적인 '스테미나'의 원천으로 높은 평가를 받아왔다. 진하고 기름진 장어는 실제로 단백지로가 비타민 A함량이 높다. 일본에서는 복날기간에 더위를 피하기 위해 보양식인 장어를 먹는다. 

 

4) 추어탕

추어탕

추어탕은 우수한 단백질과 칼슘, 무기질이 풍부하여 여름내 더위로 잃은 원기를 회복시켜 준다. 뼈와 내장을 버리지 않고

통쨰로 삶아 그 국물에 건지를 넣고 끓이므로 영양 손실이 전혀 없다. 

 

5) 흑염소탕

 

 

흠역소탕

흑염소탕은 여름철 보양식으로 시원하고 담백한 맛이 특징이며 흑염소 고기는 예로부터 허약한 사람과 몸이 찬 사람에게 좋은 식품으로 양기를 북돋아 주는 식품을 ㅗ알려져 있다. 흑염소 고기는 지방이 적고 단백질, 칼슘, 철분 등이 많이 들어있어 허약한 사람의 기력 회복에 좋으며, 임산부, 여성, 노인, 성장기 어린이의 보양식으로 좋다. 또한, 지방이 적고 고기가 연해서 소화 흡수율이 매우 높다.


3. 2023년 복날(초복, 중복, 말복) 인사말

가. 복날 인사말 이미지 

2023년 복날 인사말 카드


2023년 복날 중 첫 날인 초복이 곧 다가옵니다. 올 한해 중 가장 더운 시기가 코앞으로 다가왔다는 거겠죠? 이 글을 읽는 분 모두가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라면서 복날에 대한 정보를 알아보았습니다. 여러분 모두 2023년 한해도 무더운 여름 잘 이겨내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